‘미래수업’, 코로나19로 가정폭력·가정불화 급증…김경일 교수 “감정 억제 바람직하지 않아”

방송 2020. 10.20(화) 19:4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미래수업’에서 김경일 교수가 코로나19로 인해 갈등을 빚는 가족구성원들을 위한 강연을 진행한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tvN 교양프로그램 ‘미래수업’에서는 ‘코로나 시대, 가족끼리 왜 이래?’를 주제로 강연이 펼쳐진다. 오늘 방송에는 가족 갈등 해결사 배우 신애라와 인지심리학자 김경일 교수가 강연에 나선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 생활이 늘어남에 따라 가족 갈등도 격해지고 있다. 실제로 코로나19 이후 가정폭력과 가정불화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가족 구성원 모두가 정서적 과로사 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에 신애라는 ‘마음’을 여는 대화법으로, 김경일 교수는 ‘몸(뇌과학)’의 노하우를 제시하며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겨보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미국에서 상담심리학과 가정사역을 공부하고 돌아온 신애라는 가족 간 소통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누구도 경험하지 못했던 코로나 시대 흔들리는 가정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효과적인 대화법을 제안한다고. 특히 정반대 성격인 남편 차인표를 이해하게 되기까지의 과정 등 본인이 겪었던 가족 경험담을 사례로 들며 흥미를 유발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김경일 교수는 자신의 감정을 무조건 억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해 눈길을 끈다. 인내를 계속하면 오히려 큰 갈등이 생길 수 있으므로 화를 지혜롭게, 잘 내야 한다는 것. 또한 나를 둘러싼 여러 가지 변수들을 활용, 흥분과 화를 가라앉히는 노하우에 대해서도 심층적으로 대화를 나눈다. 신애라, 김경일 교수의 강연에 MC 안현모와 홍석천, 김지민, 이현이는 물론, 방송인 알베르토, 하승진, 이혼 전문 변호사 최유나 역시 자신들의 가족 이야기를 공유하며 크게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tvN ‘미래수업’은 코로나 이후의 세상에 대해 우리 시대석학의 지혜를 듣고, 새로운 삶의 방식을 모색해보는 월간 기획 강연 프로그램.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우리 시대의 각 분야 석학들이 백신, 교육 등 매달 가장 궁금한 주제로 변화할 우리의 삶에 대해 강연을 펼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tvN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