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CENE] '비밀의 남자' 이채영, 상견례 위해 가짜 부모 섭외

방송 2020. 10.22(목) 20:0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강은탁이 양미경 뺑소니 사건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나섰다.

22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 이태풍(강은탁)은 이경혜(양미경) 뺑소니 사건 관련된 사람들에게 똑같은 번호로 연락 온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태풍은 대포폰의 발신기지국을 찾고 뺑소니 사건 담당 검사를 만나게 되면서 사건 진실에 점점 가까워졌다.

그 시각 한유라(이채영)은 가짜 부모를 섭외해 상견례 자리에 나갔다.

이후 차서준(이시강)은 이태풍(강은탁)에게 한유라(이채영)을 소개했고 한유라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집에 돌아온 한유라는 이태풍의 의미심장한 말들을 곱씹으며 "둘이 아는 사이라니. 분명 태풍 오빠가 아닌데 왜 이렇게 찝찝하지"라며 이태풍 존재를 의심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비밀의 남자'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