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윤박 “역대급 예쁜 세트장, 8부작이라 아쉬워”

방송 2020. 10.26(월) 14:4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우 윤박이 8부작인 ‘산후조리원’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26일 tvN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연출 박수원)은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수원 감독과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이 참석했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엄지원)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

대부분 여자 배우들이 나오는 작품이었으나 윤박은 외로움을 느끼지 않았다며 “워낙 잘 대해주셔서 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쉬웠던 점은 세트가 너무 역대급으로 예뻤다. 8부작이라 세트가 빨리 없어지는 게 아쉬웠다”며 “감독님도 아쉬웠다고 말을 하셨다”고 전했다.

‘산후조리원’은 오는 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CJ ENM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