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 없어도 공감 UP" 엄지원X박하선X장혜진 ‘산후조리원’, 힐링+재미로 중무장 [종합]

방송 2020. 10.26(월) 15:0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남녀노소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가 온다. 출산을 경험한 산모들만 출입할 수 있는 산후조리원의 세계를 담은 ‘산후조리원’이 이러한 경험이 없어도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차별화를 꾀한다. 공감과 힐링, 재미로 똘똘 무장한 ‘산후조리원’이 시청자를 찾는다.

26일 tvN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연출 박수원)은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수원 감독과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이 참석했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엄지원)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

박수원 감독은 “초보 엄마의 성장기를 담으면서 조리원 엄마들과 함께 우정을 쌓고 나아가는 힐링 드라마이기도 하다. 경험자한테만 재밌는 드라마라기보다는 경험하지 않아도 같이 보면서 위로받고 즐기실 수 있는 드라마”라고 ‘산후조리원’을 소개했다.

이어 “경험이 없지만 봤어도 재밌고 비유되는 감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내부 시사를 했을 때 경험하신 분들은 당연히 재미있다고 해주셨고 출산의 경험이 없는 분들이 훨씬 더 재밌게 보셨다. 시청자분들도 부담 없이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슬기로운 감빵생활’ ‘빅 포레스트’ 등 다양한 작품에서 유니크한 공간 연출을 선보였던 박수원 감독은 “‘푸른거탑’이라는 프로그램을 할 때부터 새롭게 느껴지는 공간이라는 게 재미가 느껴지더라. 모르는 사람들이 봤을 때는 신선한 충격이지만 아는 사람들에겐 재밌는 매력을 끌어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런 느낌으로 ‘산후조리원’도 ‘안 가봤지만 저렇냐’ 하는 느낌을 자아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에 한다면 여자 집단에 관심이 많아서 날것의 여자들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이 생각은 예전부터 했었다. 남자 안 껴도 재밌다는 생각을 해서 언젠가는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더셀럽 포토


극에서 ‘산모계의 이영애’라 불리는 베테랑 중의 베테랑 산모 은정 역을 맡은 박하선은 “도도하고 웃기고 싸가지 없고 웃긴데 미워할 수 없고 친하게 지낼 수 있지만 벽이 느껴지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엄지원은 회사에서는 능력을 인정받는 최연소 상무였지만, 늦은 나이에 임신과 출산을 하게 되면서 육아 정보에는 젬병인 최고령 산모 현진으로 분한다. 그는 “늦은 나이에 임신을 하게 돼서 늦게 아기를 낳았고 세상의 질서와는 다른 엄마와의 질서에 빠지면서 아기를 처음 대하고 제 자아와 엄마 오현진의 갈등을 겪는 캐릭터다. 워킹맘의 대변인 캐릭터고 전업맘과 대비된다”고 말했다.

장혜진은 은정과 현진이 등록하는 산후조리원의 원장 혜숙을 맡았다. 그는 “산모들의 대통령까지는 아니고 총리정도 되는 원장이다. 카리스마도 있고 부드럽기도 하고 재밌고 엉뚱, 따뜻, 단호함 등 다양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라고 설명했으며 현진의 남편 김도윤 역의 윤박은 “부인을 위해서, 부인만 바라보는 팔불출이다. 첫 아이를 낳으면서 아들바보가 된다”고 했다.

배우들은 ‘산후조리원’ 출연 이유에 입을 모아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특히 엄지원은 “동시대에 살고 있는 여자 사람으로 모두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으로 작품에 임하게 됐다”고 했다.

카카오TV ‘며느라기’에도 출연 예정인 박하선은 “젊은데 결혼 경험이 있고, 젊은데 출산 경험이 있는 캐릭터 그 분야의 블루오션을 개척 중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분들이 많이 없다. 비혼시대고 결혼과 출산이 늦어지기 때문에 그거 제가 다 할 거다. 이상하지만 않으면 하고 싶다”며 “결혼, 출산, 육아로 2년의 공백기, 열애설 난 후에도 2년 공백이 있어서 총 4년의 공백이 있다. 이 공백기를 채우고 싶다. 최근 ‘열일’해서 빚이 있다는 루머가 있는데 빚은 없다”고 유쾌하게 말했다.

이어 “세상에서 일이 제일 쉽더라. 20대에는 일이 제일 어려웠는데 제일 힘든 건 육아”라며 “‘며느라기’랑 ‘산후조리원’은 다른 캐릭터다. 그쪽은 답답하고 고구마스럽지만 사랑스럽고 이쪽은 사이다스럽지만 사랑스럽다. 동시기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박하선은 “그동안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 명품 스카프부터 아대, 수면양말 등을 스타일리스트와 상의해 사비로 투자했다. 그런 것을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그런 걸 노리기도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그간 예쁜 역할을 못했던 것 같다. ‘산후조리원의 이영애’라는 수식어가 있어서 외모적으로 신경을 많이 쓸 수 있어서 좋았다. 저도 예쁘다는 것, 수수하지만 않고 예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장혜진은 “최혜숙 원장은 따듯한 사람이다. 엄마들의 아픔과 고통을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 큰 사람이고 매회 보시면 ‘엄마의 엄마’ 이야기가 나올 때가 있다. 그럴 때 저도 공감을 했다. 원장님의 대사가 너무나 찡하고 가슴에 와닿았다. 현진의 엄마 이야기도 나오는데 그때도 눈물이 나오더라. 엄마의 다양한 모습들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 원장님도 원장님이지만 엄마”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박하선은 동료들과 함께 호흡한 소감에 “여배우들이 많아서 혹시라도 기 싸움 있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그런 거 없이 정말 잘 지냈다. 따로 만난 적이 있어서 간단히 영화보고 헤어지려고 했는데 12시간을 수다 떨었다. 밥 먹고 술 먹고 온갖 이야기하고. 코로나 때문에 못 만나고 있는데 다시 만나고 싶다”며 “엄마들은 집에 안 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엄지원은 촬영 중에도 배우들과 함께 수다를 종종 떨었다고 밝혔고 “드라마 안에서 수유, 젖몸살 등 다른 작품에선 한 번도 나오지 못한 것들이 대본에 표현돼 있었다. 장면 연출에 대한 우려, 걱정, 궁금증이 있어서 기발하고 재밌게 표현했는지 관심 있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윤박은 엄지원과 함께한 소감에 “배려 넘치는 선배님을 만나서 즐거웠다. 같이 신을 만들어가면서 얘기를 많이 했다. 배려가 많으신 선배여서 편하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산후조리원’을 찍은건지 ‘SNL’을 찍은 건지 모르겠다.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끝으로 박수원 감독은 “‘여덟 편만 하는 거 실화냐’라는 말을 듣고 싶다. 연장 요청을 듣는 드라마가 될 수 있지 않을까하고 기대하고 있다.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산후조리원’은 오는 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CJ ENM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