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몸캠 피싱’ 폭로 후 복귀? “2주 전 경찰 조사 받아”

방송 2020. 11.24(화) 11: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 사나이2’ 로건 사생활 폭로 후 한 달 만에 복귀해 재차 사과했다.

정배우는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그 사건에 대해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지난달 15일 사과 영상을 게재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영상에서 정배우는 “제가 만약 욕먹기 싫었거나 사과와 인정을 못 하는 스타일이었으면 끝까지 변명과 회피를 하며 잘못 없다고 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제가 그렇게 행동한다면 그저 남 탓일 뿐이고 제가 그동안 사건 다뤄오며 봐왔던 끝까지 남 탓하고 잘못에 대한 인정을 안 하는 유튜버와 다를 게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법적으로 방어하려고 사과했을 거라는 댓글도 많던데 저런 사과 영상을 올린다고 해서 법적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다”라며 “2주 전에 경찰 조사를 받고 왔는데 그쪽에 대해서는 물어보지도 않더라”라고 주장했다.

앞서 정배우는 지난달 로건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고 주장하며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 파장을 일으켰다. 사진 속 남성의 얼굴이 그대로 노출되자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지적이 이어진 것.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정배우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로건에 대한 악성 댓글을 계속 이어졌고 로건의 아내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유산을 하게됐다는 안타까운 소식도 전해졌다.

정배우는 “로건과 아내분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SNS 계정을 삭제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