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관린, 길거리 흡연 논란에 사과 "공인으로서 잘못된 행동"

가요 2020. 11.24(화) 12:5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워너원 출신 가수 라이관린이 최근 중국에서 불거진 태도 논란에 사과했다.

라이관린은 24일 자신의 웨이보에 "공인으로서 잘못된 행동을 했다. 여러분들의 비판을 받아들이고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라이관린은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다 침 뱉는 모습이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 퍼지며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한편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로 데뷔한 라이관린은 지난해 7월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자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라이관린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라이관린은 현재 중국에서 활동 중이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 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