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엄기준, 휴대폰 도청장치 발견→이지아 의심 시작

방송 2020. 11.24(화) 22:0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엄기준이 이지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주단태(엄기준)이 오윤희(유진)에게 부동산 정보를 빼돌린 사람으로 심수련(이지아)를 의심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윤희는 민설아가 죽던 날 헤라팰리스에서 마주쳤던 꿈을 꾸고는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악몽으로 인해 잠에서 깬 오윤희는 배로나가 데려온 설탕이를 따라 들어갔다가 자신을 원망스럽게 쳐다보는 민설아를 보고는 깜짝 놀라 비명을 내질렀다.

그러나 오윤희 눈앞에 있던 사람은 민설아가 아닌 배로나였고, 오윤희는 설탕이가 한 목걸이 뒤에 민설아 이름이 각인된 펜던트를 발견, "설탕이가 민설아 강아지였어? 민설아도 설탕이도 모두 이집에서 죽었어. 로나야 우리 이사가자. 여기서 못 살 거 같아"라고 말했다.

한편 오윤희 때문에 계획이 틀어진 주단태(엄기준)은 "네가 감히 내 일을 방해해?"라고 분노했다.

이때 이규진(봉태규)은 하윤철(윤종훈)에 "혹시 하박사가 정보 흘린거 아니겠죠? 그날 오윤희랑 술 먹었잖아 정보 흘린 거 맞네"라고 의심했고 하윤철은 "내가 스파이 짓이라고 했단 말이야? 절대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이후 주단태는 자신 휴대폰에 도청장치가 설치되어있단 사실을 알고 최근 오윤희와 가까이 지내는 심수련을 의심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펜트하우스'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