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위험한 아내' 심혜진, 김정은에 "행복한척 연기 그만해라"

방송 2020. 11.24(화) 23:1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심혜진이 김정은 집에 기름을 붓고 불을 지르려했다.

24일 방송된 MBN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에서는 심재경(김정은)을 협박하는 하은혜(심혜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심재경은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우리가 한 약속, 잘못 선택한 남편을 제자리로 돌려놓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예상 못 한 변수들을 감당해야 했다. 새로운 플랜을 실행할 수밖에 없었다 기억이 돌아온 뒤 더 쓰게만 느껴졌다 행복만이 아니라 불행도 나눠갖는 게 부부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 하지만 결국 들켜버렸다'고 읊조렸다.

이때 집안 구석구석 휘발유를 뿌렸고, 라이터에 불을 붙이려는 하은혜(심혜진)에 심재경은 "이대로 헤어져도 괜찮겠어요? 남편 얼굴 다신 못 봐도 괜찮아요?"라고 물었다.

하은혜는 "안 괜찮을 이유가 뭔데"라고 물었고 심재경은 "진심이었잖아요. 계약은 핑계고, 누구 남편이 오는지 내기할까요?"라고 말했다.

이에 하은혜가 "너도 나랑 똑같은 주제에 잘난척 하지마. 행복한 적 연기 그만해. 아직도 당신 남편한테 기대하는 게 있는거야? "라고 묻자 심재경은 "나는 내 남편을 믿는다"라며 눈물을 흘렸고 때마침 김윤철(최원영)이 도착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N '나의 위험한 아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