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열, ‘루카: 더 비기닝’ 출연 확정…이다희와 선후배 ‘케미’ 예고 [공식]

방송 2021. 01.06(수) 11:3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우 황재열이 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에 출연한다.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는 6일 “황재열이 ‘루카: 더 비기닝’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2021년 tvN 월화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루카 : 더 비기닝’(극본 천성일, 연출 김홍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테이크원컴퍼니, 에이치하우스)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세상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물이다.

‘루카 : 더 비기닝’은 ‘보이스’, ‘손 the guest’ 등을 연출한 장르물의 대가 김홍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드라마 ‘추노’, ‘친애하는 판사님께’, 영화 ‘해적’, ‘7급 공무원’까지 탄탄한 필력의 천성일 작가가 집필을 맡아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이 가운데 황재열이 최진환(김상호) 팀장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후배 김형사 역을 맡아 브라운관에 눈도장을 톡톡히 남길 전망이다. 더욱이 듬직한 매력의 김형사는 강력계로 전출 온 구름(이다희)과 티격태격하면서도 마음만은 후배를 위하는 인물로 따뜻하고 훈훈한 매력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황재열은 연극 무대를 통해 연기 내공을 탄탄히 다진 실력파 배우로 최근까지 무대에 오르며 관객을 만난 바 있다. 그뿐만 아니라 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형사 김명배 역을 맡아 눈길을 끈 그는 연이어 화제작 SBS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돌담병원 근처 경찰서에 근무하는 고형사 역을 맡아 다시 한번 활약했다. 사건이 터질 때면 병원에 한 번씩 등장, 범상치 않은 비주얼로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각인시킨 것.

더불어 황재열은 OCN ‘보이스 3’,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걸출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이에 ‘루카 : 더 비기닝’에서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황재열이 김형사로 출연하는 tvN ‘루카 : 더 비기닝’은 2021년 2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