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쿤디판다 “하기 싫은데” 방송 중 욕설+무성의 태도…저 세상 힙합 정신 [종합]

가요 2021. 01.16(토) 10: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방송 중 욕설과 무성의한 태도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DAY6의 키스 더 라디오’(이하 ‘데키라’)에 출연했다.

이날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방송 중 휴대폰으로 스튜디오를 촬영하며 SNS에 게재했고 팬들이 보내는 사연에 무성의한 답을 이어갔다.

특히 쿤디판타는 팬이 “제 이름 한 번 불러달라. 새해 소원이다”라는 문자에 “하기 싫은데”라고 말문을 열며 “…‘새해 소원입니다 OO아’라고 하면되냐?”라고 성의 없는 답을 이어갔다. 이에 DJ인 영케이는 당황해하며 “OO아 라고만 해달라”라며 쿤디판다를 다독이자 그는 마지못해 팬의 이름을 부르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쿤디판다는 ‘쇼미더머니’에 출연해 음원 차트 상위를 기록한 화제의 곡 ‘VVS’ 라이브 요청을 받았다. 그는 청취자의 “쿤디판다가 나오면 당연히 ‘VVS’를 들어줘야 한다. 제 소원이다”라는 요청에 “제가 가사를 까먹어서, 해드리고 싶은데 다음 기회까지 연습해보도록 하겠다”라고 당당히 거절했다.

또 비와이는 청취자의 삼행시 요청에 단호하게 “저는 불가능할 것 같다”라며 거절했다.

방송 중 무성의한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음에도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비와이는 SNS에 게재한 방송 중 촬영 사진을 삭제하지 않고 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비와이 SNS]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