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네마' OST 명곡 '오페라의 유령' 방영…줄거리 및 결말은?

영화 2021. 01.17(일) 13:2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일요시네마’ 금주 영화로 ‘오페라의 유령’이 선정됐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EBS1 ‘일요시네마’에서 ‘오페라의 유령(The Phantom Of The Opera)’이 방영된다.

지난 2004년 개봉한 ‘오페라의 유령’은 제라드 버틀러, 에미 로섬 등이 출연했으며 조엘 슈마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러닝타임은 총 143분, 15세 관람가다.

가면 뒤에 흉측한 외모를 가리고 파리 오페라하우스의 지하에 숨어 사는 팬텀. 천상의 목소리를 가진 그는 아름다운 코러스단원 크리스틴을 마음에 품고, 오페라하우스의 매니저들을 협박해 그녀를 최고의 프리마돈나로 만든다. 팬텀의 접근에 겁에 질린 크리스틴은 다정한 라울 백작의 품 안에서 위로를 받지만 이를 눈치 챈 팬텀은 급기야 크리스틴을 납치한다.

작품 감상에 해설을 함께 참고한다. 1919년 파리, 노인의 모습으로 등장한 라울 백작은 낡은 뮤직 박스를 보며 50년 전 일을 회상한다. 어느 화려한 오페라 극장, 여주인공인 카를로타는 제멋대로인 성격 때문에 공연을 앞두고 극장을 나가버린다. 결국 공연이 취소될 위기에 처했을 때 무명의 무용수인 크리스틴에게 갑자기 기회가 주어진다. 과연 그녀는 어떤 사연을 갖고 있는 것일까.

1909년 가스통 르루에 의해 처음 만들어진 ‘오페라의 유령’은 오랜 시간 소설과 뮤지컬, 영화에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무섭고도 신비스러운 이야기다. 이중 2004년에 만들어진 조엘 슈마허 감독의 ‘오페라의 유령’은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영화화 한 작품으로, 오페라 극장의 화려한 모습을 웅장한 세트와 CG를 통해 아름답게 구현했다.

'일요시네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시 30분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영화 포스터]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