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과 다르네’…이정수, 층간소음 문제→사과하며 선물 전달까지

스타 2021. 01.17(일) 16:1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개그맨 이정수가 층간소음으로 이웃에 사과를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과거 이정수가 자신의 블로그에 쓴 층간소음 관련 게시물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이정수는 집에서 홈파티를 열었다가 아랫집으로부터 항의 연락을 받았다. 다음 날 그는 아랫집에 직접 찾아가 선물을 전달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고, 이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이휘재‧문정원 부부, 안상태 등 스타들의 층간소음 문제가 논란이 일어 이정수의 사과문은 뒤늦게 주목받고 있는 모양새다.

한편 이정수는 2002년 KBS 1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뒤 KBS2 ‘개그콘서트’ 등에서 활약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이정수 블로그]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