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누가 뭐래도' 정민아 유산? 밤샘 작업 후 쓰러져

방송 2021. 02.26(금) 20:4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정민아가 과로로 쓰러졌다.

오늘(2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 신아리(정민아)가 밤새 원고를 쓰고 쓰러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중한(김유석)은 이해심(도지원)에게 "괜히 나 때문에 장인어른 치매 증세가 악화된 것 같아서 마음이 안좋네"라고 죄책감을 느껴했다.

그러면서 "아까도 강대로(최웅) 앞이라 자존심 상해서 말 못 했다"며 "우리 식구가 어떤 일로든 그집하고 엮이는 게 싫어. 미안한데 한재수가 준 돈 당신이 돌려주고 와. 부탁할게"라고 말했다.

이후 이해심은 한재수를 찾아가 돈을 돌려줬다.

한편 신아리(정민아)는 밤새 원고를 쓰고 아침에 현기증을 느끼며 쓰러졌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누가 뭐래도' 캡처]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